2020.01.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7.7℃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9.2℃
  • 구름조금광주 7.5℃
  • 맑음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9.3℃
  • 맑음강화 5.1℃
  • 구름조금보은 6.4℃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7℃
  • 구름조금거제 8.4℃
기상청 제공

강창용 칼럼

전체기사 보기

[강창용 신년칼럼] 반등의 기회는 자신에 달려 있다

알게 모르게 우리에게 주어졌던 많은 기회를 놓쳐버린 것은 아닐까. 그러나 지난 것들은 미래를 위한 아픔, 초석정도로 내려놓자. 청사진을 그려보자. 5년, 아니 10년 후 우리의 농기자재산업의 구체적인 위상을 그려보자. 목표 실현을 위한 각자의 바른 시각과 생각, 실행을 구체화 해보자. 이 과정에서 핵심은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해당 기업들의 생각과 의지이다. 지금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생존의 투쟁상을 보라. 적어도 청춘기였던 1980~90년대를 지난 이후, 우리의 농기자재산업의 경영은 점점 악화되어 왔다는 생각이다. 한 해 한 해 약간의 변화에 희비가 갈리는 안쓰러움이 있을 뿐이다. 어느 하나 ‘세계적’이란 표현에 걸맞은 기업도 분야도 없다. 늘 안타까운 이야기, 정부가 해주지 않았다는 이야기, 그나마 어느 정도의 지원도 조족지혈이라는 투덜거림이 있다. 수입을 제한해서라도 국내 산업을 지켜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여전히 스스로를 뒤돌아볼 생각도 여지도 없는 것은 아닌지. 사실 오랫동안 우리에게 기회가 없었다고 말하기 어렵다. 신께서 황금을 주머니에 싸서 그들 앞에 던졌건만, 그들은 그것을 자신들의 앞을 가리는 돌멩이로 보고 걷어차 버렸다는 우스운 이야기에 웃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