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8.5℃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20.1℃
  • 흐림강화 18.1℃
  • 맑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강창용 칼럼

전체기사 보기

미세먼지와 폐농기계처리

지구온난화는 세계적인 문제이다. 결정적으로 화석연료의 사용으로부터 발생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혁명 이후 지구온난화 가스의 대량방출은 지구온도를 조금씩 올리는 데 기여하였다. 이는 지구상 모든 동식물의 생존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기존의 생태계가 파괴되면서 장차 인류의 생존에도 적지 않은 위협이 되고 있다. 아마도 199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대부분 먼지는 그리 유해하지 않은 것으로만 생각해 왔었다. 농경시대 농사 과정에서, 가을걷이 후 약간의 소각 등이 있었지만 그리 문제시 되지 않았었다. 농작물 재배과정에서 땅을 갈아엎을 경우 먼지가 발생한다. 이러한 먼지가 해가 된다는 생각은 없었다. 잠시 불편하다는 정도였다. 발생량도 미미하고 그리 위험하거나 불쾌하다고 여기지 않았다. 21세기 접어들어 중국발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 유입과 그로 인한 고통이 증가하였다. 배출되는 각종 지구온난화 가스의 70%가 미세먼지화되어 인간에게 치명적인 위해를 끼친다는 사실이 공식화되었다. 지구온난화와 미세먼지 문제는 동일체라는 인식과 함께 결합된 해결정책들의 도입을 서두르게 하였다. 이제 미세먼지 문제는 국가적인 중대한 문제이다. 농업은 환경이고 그리하여 친환경적인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