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8.3℃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5.6℃
  • 구름조금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강창용 칼럼

전체기사 보기

농업기술센터에 의한 중요 유기농업자재 공급 필요

많은 농업인들은 친환경·유기농업 전환시 안정적 수익성 확보와 생산비, 노동비 절감의 어려움을 인지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친환경자재의 안정적인 확보와 관련 기술지원, 정부의 지원 등 생산관련 애로가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미래 친환경농업의 수익성 확보에 부정적 생각이 71.8%로 많다보니 미래 친환경·유기농업의 확대에 빨간불이 켜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친환경·유기농업자재의 공급에 관련된 구체적이고 전략적 방안이 미흡하다.

지난 20년간 4차에 걸친 친환경농업 육성 5개년 계획과 실행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친환경유기농업은 성장의 정체기에 들어가 있다. 친환경 인증면적은 2012년 약 13만㏊를 기록한 이후 감소하여 지금은 약 8.1만㏊에서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친환경농산물의 생산량도 연간 약 34만 톤에서 크게 늘어나지 못하고 있다. 과거와 마찬가지로 친환경농산물 시장의 확대를 예견해 왔지만 예상대로 확대되지 못하고 있다. 친환경농업과 유기농업의 확대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정책 목표가 되고 있다. 기후변화에 대한 탄소중립이라는 범지구적인 지향목표를 이행하기 위해 각국에서는 유기농업의 확대를 선언하고 있다. EU는 2030년까지 유기농업의 비중을 25% 확대한다고 하였다. 우리 역시 2050년까지는 전체경지면적 대비 30%를 유기농업으로 만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물론 대응된 화학비료와 농약의 사용량은 대폭적으로 줄인다는 목표도 있다. 친환경·유기농업을 육성·확대하기 위해서는 생산에서 소비까지의 일생주기적인 정책과 관리가 필요하다.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친환경·유기농업을 실천하는 농가의 소득이 적어도 관행농가의 소득보다는 낮지 말아야 한다는 점이다. 아무리 지향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