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4.1℃
  • 흐림강릉 1.3℃
  • 서울 6.8℃
  • 대전 11.6℃
  • 대구 15.2℃
  • 울산 15.4℃
  • 광주 15.8℃
  • 부산 14.3℃
  • 흐림고창 16.2℃
  • 제주 21.5℃
  • 흐림강화 4.9℃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6.5℃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강창용 칼럼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사태 이후, 그래도 희망을

해를 넘기고도 코로나 19로 인해 겪고 있는 세계적인 어려움은 여전하다. 극복하기 위한 처절한 노력들이 경주되어 오고 있다. 이 사태에 당면한 우리들의 이해와 대응이 중요하다는 것을 안다. 어차피 단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원하지 않지만 그럴 수밖에 없는 장거리 경주이다. 진득하게 생각하고 대책을 마련하면서 사회공동체가 하나의 방향으로 뭉쳐서 갈 때. 그 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

“속도를 늦추라. 너무 빨리 춤추지 말라. 시간은 짧고, 음악은 머지않아 끝날 테니.” 데이비드 L 웨더포드의 시 가운데 한 구절이다. 범지구적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갑자기 모든 것의 이동이 느려지고, 적어지고, 규제의 대상들이 늘어났다. 세계 모든 사람과 물자들의 이동이 어렵게 되었다. 일부 도시와 국가의 록 다운도 경험했다. 초고속으로 흐르는 시대에 살던 모든 것들이 짐짓 멈춘 듯 다가오고 있다. 우울증에 의혹증, 불신과 불만이 누증되고 있다. 사회적으로, 경제적으로 매우 엄중하고 지난한 시절이다. 이 사태가 언제쯤 가게 되면 진정될지 아무도 모른다. 아니 또 다른 지구적인 재난이 오지 않을 거라 장담할 수도 없다. 암울하게 2021년 새로운 한해가 시작되고 있다. 초고속 스마트 시대에 왠 뚱딴지 같은 ‘느림’을 이야기할까 의아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사실 어서 빨리 이 재난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는 데에 부정적 의견을 낼 의도는 없다. 다만 데이비드의 시를 되뇌이는 이유는, “모든 사람들에게 조금의 여유가 주어졌다”고 마음의 여유를 찾아보자는 것이다. 울렁거림을 조금이라도 진정해 본다고 손해 볼 것은 없기 때문이다. 물론 생계에 대한 압박이 적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