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동두천 18.9℃
  • -강릉 21.4℃
  • 서울 20.4℃
  • 흐림대전 23.3℃
  • 대구 21.2℃
  • 울산 18.7℃
  • 흐림광주 22.1℃
  • 부산 18.4℃
  • -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5.6℃
  • 흐림강화 19.9℃
  • -보은 20.9℃
  • -금산 23.4℃
  • -강진군 19.7℃
  • -경주시 19.8℃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피플

전체기사 보기

PLS로 농약유통문화 선진화 기대

김봉섭 농촌진흥청 농자재산업과장

농촌진흥청 농자재산업과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농업의 관문을 지키는 부서다. 올해 1월1일 농자재산업과장으로 부임한 김봉섭 과장은 올바른 농자재 관리의 수문장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PLS(농약 허용기준강화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농약 등록과 시험, 유통단속, 관련교육과 계도 등의 책무가 있는 농자재산업과의 역할이 더욱 부각됐다. 올해의 PLS 관리방향, 코앞으로 다가온 농약이력관리제도 등 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김봉섭 과장에게 들었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농약이력관리제도와 올해 7월부터 실시되는 농약판매기록의무화 등 농약사용자와 관련산업이 새로운 제도에 직면해 있습니다. 어떻게 준비되고 있는지요. 2020년부터 농약 제조와 유통, 사용 등 전 과정에 대한 이력을 관리하는 농약안전정보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도록 농약관리법이 개정됐어요. 특히 올해 7월부터 농약 판매인은 모든 농약(50ml이하 원예·가정용 소포장농약 제외)의 거래시 판매내용을 기록해야 합니다. 올해 농약판매기록제도의 원년이면서 이력관리제 정보화시스템의 기본도 구축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어요. 농약이력관리제도는 PLS와 밀접하게 연계된 제도입니다. PLS에 이어 이력관리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