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6.0℃
  • 구름조금울산 18.5℃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20.1℃
  • 흐림강화 18.1℃
  • 맑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피플

전체기사 보기

“유통조합이 품고 있는 희망 보인다…가장 큰 성과”

창립 4주년 맞은 한국농기계유통협동조합 서평원 이사장 전국 3760여개 농기계 사후봉사시설 첫 전수조사 업적 최근 ‘농기계 등록과 폐차 관련 책임있는 역할론’ 대두

출범 전부터 어려울 거라고들 했다. 조합을 결성한 이후에도 ‘잘 될까’ 하는 시선이 없지 않았다. 지난 12일 창립 4주년을 맞은 한국농기계유통협동조합의 이야기다. 2016년 8월 12일 창립 때부터 조합을 이끌고 있는 서평원 이사장은 “어려움이 많았지만 유통조합이 품고 있는 큰 가능성과 희망을 발견했다”고 지난 4년을 회상했다. 조합의 가장 큰 업적은 2018년 착수한 전국의 사후봉사시설의 전수 점검이라는 안팎의 평가가 있다. 제주도를 포함해 전국에 산재해 있는 3760개의 농기계 사후관리업소에 대한 조사·점검은 신생 조합이 해내기 쉽지 않은 과업이었다. 이에 대해 서 이사장은 “무엇보다 유통조합의 존재를 각인시키고 싶어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전국의 사후봉사시설을 일일이 방문해 전수 점검을 해보니 이미 400개소는 유명무실한 상태였고 3300여개소로 정리가 된 사후봉사시설의 사후관리능력 평가·점검은 지금도 조합이 담당하고 있다. 창립 시 유통조합은 농기계산업 발전을 위해 생산과 유통이라는 두 개의 바퀴가 안정적으로 굴러가야 한다며 유통분야의 발전과 보호를 이끌 수 있는 조직을 천명한 바 있다. 이후 조합원 대상 농업기계화사업시책설명회 주관, 농업기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