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4.1℃
  • 흐림강릉 1.3℃
  • 서울 6.8℃
  • 대전 11.6℃
  • 대구 15.2℃
  • 울산 15.4℃
  • 광주 15.8℃
  • 부산 14.3℃
  • 흐림고창 16.2℃
  • 제주 21.5℃
  • 흐림강화 4.9℃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6.5℃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농약

전체기사 보기

글로벌 농약시장 주름잡는 ‘5억불 클럽’

BASF, Syngenta, FMC, Bayer, Corteva…다국적 농화학기업 신제품 연구·개발에 끊임없는 투자…기존제품 시장점유율 확대 ‘블록버스터 제품’ 다수…전세계 농약시장 매출 절반 이상 차지

Bayer, Syngenta, BASF, Corteva, FMC와 같은 다국적 농화학기업과 일본의 농약 혁신기업들의 매출은 글로벌 농약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제품 연구와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투자하면서 항상 신제품 출시를 촉진하는 한편 기존 제품의 시장 점유율을 꾸준히 늘려 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래서 이들 기업의 베스트셀러(가장 잘 팔리는) 제품과 신제품, 그리고 현재 개발 중인 제품들은 관련업계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해 보인다. AgPages는 최근 이들 농화학기업들이 내놓은 농약 한품목당 연간 매출이 미화 5억불(한화 약 5550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최신 제품들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 제품의 일부는 이미 전세계 농약시장에서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자리를 굳혔고, 또 일부는 블록버스터 제품이 될 잠재력을 장착하고 곧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약 ‘5억불 클럽’으로 분류되는 이들 최신 제품들을 들여다본다. [편집자 주] 2018년 호주에 ‘인스칼리스’(제품명) 최초등록 저항성 진딧물 약제…연간매출 5억 달러 예상 성보화학 2021년 신제품 살충제 ‘세피나’ 출시 ‘아피도피로펜(Afidopyr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