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8.3℃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5.6℃
  • 구름조금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글로벌 뉴스

전체기사 보기

EU, 글리포세이트 재평가 위한 추가정보 업데이트

EFSA와 ECHA, ‘글리포세이트 평가그룹(AGG)’에서 철저히 검토 예정 재평가 일정도 수정…2023년 7월 중에 재평가 결과 EU 집행위에 제공

유럽 식품안전청(EFSA)과 화학물질청(ECHA)이 ‘글리포세이트’ 재평가를 위한 전례 없는 추가 정보(데이터)와 의견 수렴에 나섰다. 아울러 EFSA와 ECHA는 ‘글리포세이트’ 재평가 과정의 나머지 단계에 대한 일정을 수정했다. AgNews에 따르면 최근 EFSA는 글리포세이트 갱신그룹의 요청에 따라 재평가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많은 양의 과학적 데이터를 추가로 업데이트했다. 이러한 추가 정보는 현재 초기 갱신 평가보고서(dRAR) 초안을 업데이트 중인 EU 4개 회원국(프랑스, 헝가리, 네덜란드, 스웨덴)으로 구성된 ‘글리포세이트 평가그룹(AGG)’에서 철저히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EFSA와 ECHA는 이러한 배경에서 ‘글리포세이트’ 재평가 과정의 추후 일정을 수정했다. ◇ECHA의 분류=ECHA의 위험평가위원회(RAC)는 이달 30~31일 이틀간의 전체회의에서 글리포세이드의 환경 분류뿐만 아니라 발암성, 유전독성, 생식 및 발달독성 등을 고려한 위험 분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RAC의 이러한 의견은 EFSA에 제공되며, 이후 8~10주(2022년 7월 말~8월 중순) 이내에 ECHA 웹사이트에 게시된다. EFSA는 ‘dRAR’의 동료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