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1.1℃
  • 서울 6.8℃
  • 대전 10.7℃
  • 대구 15.1℃
  • 울산 14.4℃
  • 광주 15.9℃
  • 부산 14.6℃
  • 흐림고창 14.2℃
  • 제주 20.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10.8℃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쇠스랑] 아리농약을 대하는 지역농협의 생떼

농협 ‘아리농약’은 대체품목(경쟁제품)보다 가격이 평균 30% 가량 저렴하지만 잘 팔리지 않는다. ‘싼 게 비지떡’이라고도 못한다. 아리농약은 경쟁약제보다 품질(약효·약해·안전성)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건 이미 검증절차를 거쳤다. 사실 가격도 싸고 품질도 괜찮은 아리농약이 안 팔리는 이유는 의외로 간단하다. 아리농약을 취급하는 지역농협 입장에서 팔아도 ‘돈’이 안돼서다. 일단은 농협중앙회가 농약가격 안정화 등을 이유로 아리농약의 지역농협 판매단가를 원가수준으로 묶어버렸기 때문일 게다. 그만큼 마진도 박하다. 하지만 지역농협들은 아리농약에 관심을 두지 않거나 취급 자체를 꺼리는 속내가 ‘잇속’ 때문이라고 이실직고도 못한다. 지역농협에 돈이 안 될수록 농업인에겐 돈이 되는 농약이라는 걸 모를리 만무해서다. 또 다른 전제조건도 달린다. 농협 계통농약사업은 지역농협의 수익적 측면보다 농약가격 안정 또는 견제기능이 최우선이어야 한다. 특히 농업인들이 약효·약해에 문제가 없는 농약을 싼값에 맘껏 골라 쓰게끔 하는 것도 지역농협 본연의 역할이어서다. 물론 아리농약은 ‘복병’을 안고 뛴다. 먼저 농협중앙회와 아리농약 공급계약을 체결한 농약회사들이 첫 번째다. 그보다 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