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5.6℃
  • 맑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3.1℃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6.8℃
  • 박무광주 4.7℃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1.8℃
  • 맑음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1.9℃
  • 흐림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종자

전체기사 보기

국산 키위 품종들의 이유 있는 변신 ‘눈길’

고당도 ‘감황’, 껍질째 먹는 ‘녹가’, 비타민C 많은 ‘레드비타’ 국산 총 25품종…수입 품종 대비해 맛·품질 전혀 손색없어

최근 수확을 마친 겨울철 건강 과일 ‘키위’가 본격 출하되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변신을 꾀하고 있는 국산 키위 품종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당도가 높은 키위,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키위, 비타민C가 풍부한 키위 등 다양한 국산 키위 품종들이 속속 나오고 있으며 수입품종에 비해 맛과 품질에서 전혀 손색이 없다. 농촌진흥청은 키위 제철을 맞아 다양한 국내 육성 키위 품종을 소개했다. 당도가 높은 키위 품종에는 골드키위인 ‘골드원(2011년 육성)’과 ‘감황(2015년 육성)’이 있다. 국산 골드키위 1호인 ‘제시골드’에 이어 2세대 골드키위로 불리는 ‘골드원’은 익은 뒤(후숙) 당도가 최대 17브릭스(°Bx)에 이르는 고당도 품종이다. 평균 무게도 140g으로 큰 편이며, 기존 골드키위 품종보다 30g이나 더 나간다. ‘감황’은 익은 뒤 당도가 최대 19브릭스까지 올라 골드키위 중에서 아주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평균 무게도 140g으로 큰 편이다. 특히 수확시기가 10월 중순으로, 다른 품종들보다 1~2주 정도 빨라 키위 주산지인 남부 해안가에서 서리 피해 걱정 없이 재배할 수 있다.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키위 품종으로는 ‘녹가(2016년 육성)’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