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동두천 18.9℃
  • -강릉 21.4℃
  • 서울 20.4℃
  • 흐림대전 23.3℃
  • 대구 21.2℃
  • 울산 18.7℃
  • 흐림광주 22.1℃
  • 부산 18.4℃
  • -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5.6℃
  • 흐림강화 19.9℃
  • -보은 20.9℃
  • -금산 23.4℃
  • -강진군 19.7℃
  • -경주시 19.8℃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유민의 農에세이] 알고 있나요? 모르는 것을

잘못 앎에 대한 몇 가지 질문

어떤 세미나에서 강사가 물었다. “세계 식량 생산량은 세계 인류가 먹는 것보다 많을까요? 적을까요?” 갑자기 던진 질문에 선뜻 답하는 사람이 없다. 그때 한 사람이 용감하게 대답했다. “적습니다. 굶어죽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고, 우리도 늘 식량안보를 걱정하니까요.” 강사가 답했다. “틀렸습니다. 생산량은 필요량보다 많습니다. 그런데 왜 식량부족 사태가 오는가. 그것은 분배의 문제 때문이고, 비축량을 고민하는 것은 비용 문제 때문입니다. 생산량 자체가 부족한 것은 아니지만 고른 분배와 적절한 비축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알려주는 대목입니다.” 고른 분배는 가능한 일인가, 적절한 비축량은 어떻게 계산해야 할까? 따위는 별개의 논제이고 실제 데이터에 대한 착각이나 오해는 없어야 한다. 또 다른 강사의 질문이다. 사자가 새끼를 키우는 방식 두 가지 중 무엇이 옳을까요? ①사자는 자기 새끼들을 벼랑 끝에 떨어뜨린 뒤 살아남는 애들만 강하게 키운다. ②사자는 되는 대로 새끼들을 키우다가 죽으면 죽는 대로 살면 사는 대로 키운다. 한 가지 질문 더. 역시 50% 확률이다. ①코끼리는 죽을 때 자기가 죽어야 할 곳을 찾아가 눕는다. ②코끼리는 아무데서나 죽을 때가 되면 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