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1.8℃
  • 대전 4.0℃
  • 흐림대구 5.1℃
  • 구름조금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4.7℃
  • 흐림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10.9℃
  • 맑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1.4℃
  • 구름조금금산 3.8℃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유민의 農 에세이] 훈훈한 이야기

-어떤 칭찬 릴레이

본격적으로 추워지기 전에 훈훈한 옛이야기 한 토막 전한다. 2002년 5월 2일 밤의 일이다. 경기도 안성의 한 축산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 구제역 확정 보고가 농림부 상황실에 접수됐다. 상황실 근무자는 갓 임명된 초보 사무관이었다. 그는 행정고시로 임용되었기 때문에 가축질병에 대한 지식이 없었고,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도 알지 못했다. 다만 구제역이 가축에게 매우 위험한 질병이고 전염성이 강하다는 것은 알고 있었다. 인근 지역을 긴급히 통제하고 즉각적인 살처분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상사에게 보고한 뒤 안성 지역의 부대 한 곳을 수배해 전화를 했다. “여기는 농림부 상황실입니다. 안성 지역에 구제역이 발생해 매우 위험하니 군에서 장병들을 파견해 축산 농가를 도와 살처분을 해주셔야겠습니다.” 부대장은 어리둥절했다. 육군본부도 아니고, 국방부도 아닌 농림부 상황실에서 군인들을 이동시켜 달라니… 그래서 가축을 죽여야 한다니… 대한민국 군대를 뭘로 보는 것인가. 응답은 당연히 이렇게 나왔다(당시만 해도 일반인에게 구제역, 살처분 등은 낯선 용어였음을 감안해야 한다). “무슨 말인지도 모르겠고, 이 야심한 시각에 군대 이동은 불가합니다. 상급 부대의 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