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2.1℃
  • 박무대전 4.2℃
  • 대구 4.8℃
  • 맑음울산 8.2℃
  • 박무광주 6.4℃
  • 맑음부산 8.7℃
  • 흐림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2.4℃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6.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농기계

전체기사 보기

밭작물 농업기계기술 고도화 추진

농진청, 밭작물 전과정기계화 체계 마련 농촌 고령화·심각해진 노동력 문제 해결 농업인 소득·삶의 질 향상…식량안보강화

농촌 고령화와 코로나19로 인한 농촌 인력부족의 문제가 한층 심각해지면서 밭작물 농업 기계화 사업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012년부터 ‘밭작물 생산 전과정기계화 체계 확립’에 나서고 있다. 경운·정지에서 수확까지 주요 밭작물의 생산 기계화 체계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그 대상은 주요 10작물이며 경운·정지, 비닐피복, 파종, 정식, 방제, 수확 등의 생산 전과정 기계화를 통해 노동력을 절감하고 생산성을 제고하고 있다. 지금까지 추진한 생산 전과정 기계화를 통해 달성된 노동력 절감율은 마늘 41%를 비롯해 양파 76%, 고구마 28%, 감자 54%, 콩 95%, 잡곡 40%, 무 60%, 배추 56%, 참깨 65%, 들깨 58% 등이다. 농가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라 농업기계화에 대한 요구는 점차 증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계절노동자 입국 제한 등으로 최근 농업 노동력 부족 문제는 더욱 심각해졌다. 농작업 기계화를 통한 농업 생산력 향상으로 밭작물 식량안보를 강화해야 한다는 당위성도 커졌다. 기계화는 노동력 및 생산비용을 절감해 농가소득 제고 및 농업인 삶의 질 향상도 가져올 수 있다. 고추 등 기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