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3.2℃
  • -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8.3℃
  • 구름많음대구 27.5℃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6.9℃
  • 박무부산 23.2℃
  • -고창 26.0℃
  • 맑음제주 25.4℃
  • -강화 23.8℃
  • -보은 26.3℃
  • -금산 26.7℃
  • -강진군 25.7℃
  • -경주시 25.8℃
  • -거제 23.6℃
기상청 제공

농기계

전체기사 보기

매실, 씨 빼고 자르고 씻어 건조까지 한 번에

농진청, 하동서 매실가공기계시스템 현장평가회 매실가공 전 공정 기계화…유통·소비 활성화 기대

매실 씨 제거부터 과육 절단, 세척, 탈수에 이르기까지 매실가공 전 공정이 기계화 됐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해 개발한 매실 가공기계 장치의 성능을 한 단계 높여 지난 18일 경남 하동에서 현장평가회를 열었다. 지난해 개발한 매실 가공 기계장치는 매실 씨를 제거하고 과육을 절단하는 수준에 그쳤다. 이번에 고도화된 ‘매실 가공기계 시스템’은 매실의 씨 제거, 과육 자르기, 세척, 물기 제거 전 공정을 기계화 했다. 매실 가공기계 시스템 투입구에 생 매실을 넣고 매실의 자세를 잡아주면 씨를 제거하면서 과육을 2차 가공(매실청, 장아찌)에 적합한 크기인 6조각으로 자른다. 잘린 매실은 컨베이어의 의해 세척 공정으로 넘겨진 후 ‘버블 와류식’ 세척 방식을 통해 표면의 이물질이 제거된다. 다음 고압 송풍방식을 적용해 물기를 제거하고 나면 바로 매실청, 매실장아찌 등 2차 가공제품을 만들 수 있는 상태가 된다 농진청은 이번 현장평가회를 통해 논의된 문제를 보완해 내년부터 시범 보급할 계획이다. 한편, 매실 생산자는 주로 생과로 유통되던 매실을 생산지에서 1차 및 2차 가공품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등 유통을 개선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매실 가공품은 생과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