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6.1℃
  • 구름조금대전 4.4℃
  • 흐림대구 3.8℃
  • 흐림울산 5.3℃
  • 흐림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5.7℃
  • 흐림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11.5℃
  • 맑음강화 4.0℃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2.4℃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농약

팜한농 ‘스테리가스’, 목재류 검역훈증제로 사용길 열렸다

오존층 파괴·고독성 메틸브로마이드 대체하는 환경친화적인 훈증제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공동 개발…사용 편리, 환경 및 작업자에 안전

팜한농(대표 이유진)은 환경 파괴 없는 검역훈증제 스테리가스(EDN:Ethanedinitrile)’를 수입 목재류 검역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최근 밝혔다.


스테리가스는 오존층 파괴 물질인 고독성의 메틸브로마이드(MB:Methyl Bromide)를 대체해 수입 목재 소독에 사용할 수 있는 환경친화적인 훈증제다.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팜한농이 함께 개발한 스테리가스는 지난해 4월 출시됐으나 법적인 사용 근거가 없어 사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지난해 9월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스테리가스의 목재류 소독처리기준을 고시하고, 지난달 20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약관리법 시행규칙의 수출입식물방제업 신고기준을 개정하면서 스테리가스를 목재류 검역훈증제로 사용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수출입방제업의 인력, 시설 및 장비 등의 신고기준을 규정하는 수출입식물방제업 신고기준에 최근 스테리가스관련 내용이 추가된 것이다.


목재 및 과일의 검역훈증제로 국내에서 매년 400톤 이상 사용되고 있는 메틸브로마이드는 1989년 몬트리올 의정서에서 오존층 파괴 물질로 규정된 이후, 사용량 감축을 전제로 검역 및 선적 전 처리 용도에 한해 사용 금지가 유예된 상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해 8월 메틸브로마이드를 취급하는 훈증 작업자에게 중독증상이 보이지 않더라도 중추신경계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다는 사실을 규명하기도 했다.

스테리가스는 오존층을 전혀 파괴하지 않는 물질로 작업자 안전 허용농도가 10ppm으로 1ppm인 메틸브로마이드의 10배 수준이라 작업자에게도 안전하다. 또한 메틸브로마이드보다 침투력이 뛰어나 살균 및 살충 효과가 더 우수하고 잔류도 거의 없다. 10도 이하 저온에서는 기화기가 있어야 하는 메틸브로마이드와 달리 겨울에도 별도의 장치 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스테리가스의 큰 장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