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5℃
  • 흐림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조금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2.0℃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7.1℃
  • 흐림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해외정보

농식품 세계 수요, 약한 증가세 전망된다

OECD-FAO ‘농업전망 2018-2027’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공동으로 발표한 농업전망 2018-2027’ 가운데 농식품 분야의 소비생산교역 전망을 살펴본다. 최근 발간된 OECD-FAO ‘농업전망 2018-2027’에 따르면 농식품에 대한 전 세계적인 소비는 향후 10년간(2018-2027) 약한 증가세를 보일 전망이며, 생산은 연 평균 1.5% 증가, 교역은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소비의 경우 곡물·육류 등에 대한 1인당 소비량에는 큰 변화가 없고, 인구 증가가 식품 수요 증가를 견인하지만 인구 증가율은 감소해 실질적인 소비 증가 효과는 미약할 것으로 예측됐다.


축산물 생산 집약화에 따라 중국 등을 중심으로 사료 작물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나 성장세는 둔화될 전망이며, 개도국의 인구 및 소득 증가가 식품에 대한 수요 증가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신선 낙농품 및 식물성 오일 수요는 연간 2% 수준 증가하는 반면, 곡물 및 육류·수산물의 1인당 소비량은 10년간 3% 미만으로 증가할 것이라 예측됐다.


생산의 경우, 향후 10년간 농식품 생산은 이전 10년 기간 보다 둔화되어 연간 1.5%씩 증가해 10년 간 총 1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생산 증가는 대부분 생산성 증가에 따른 것이어서 전체적인 관점에서 농지 면적 증가는 거의 없을 것으로 예측됐다.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 ·남 아시아 등 개도국 중심으로 생산이 증가하고, 서유럽 등 선진국의 증가세는 상대적으로 적을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농식품 생산은 지역적으로 다른 경향을 보이며 발전될 것으로 전망됐는데, 아시아 지역의 경우 10년간 1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특히 중국의 정책 변화가 국제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란 예측이다.


교역의 경우 농식품 수요 감소에 따라 농식품 무역 성장세도 상당히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가장 높은 무역 성장률이 예상되는 품목은 쌀이지만 연간 성장률이 2.2%에 머물고, 식물연료 등은 성장이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농식품 무역은 기후, 지형, 농지 등에 따라 비교우위가 결정되며 인구밀도, 인구 증가율 등이 무역 수지에 영향을 줄 것을 고려해 결정하게 된다. 이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농식품 순수출국은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동유럽 국가들로 전망됐다. 또 옥수수··육류 등을 중심으로 아메리카의 순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주요 순수출국으로 등장할 것이 전망됐다. 일본은 전통적인 순수입국이나 무역 적자 폭에 큰 변화가 없는 반면, 중국의 순수입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자료 출처: ‘OECD-FAO Agricultural Outlook 2018-2027’(OECD대한민국대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