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33.4℃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3.2℃
  • 구름조금대구 30.4℃
  • 구름조금울산 31.4℃
  • 구름조금광주 30.8℃
  • 흐림부산 26.0℃
  • 맑음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1.9℃
  • 구름조금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8.9℃
  • 구름많음금산 32.0℃
  • 구름많음강진군 32.8℃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농기계

대동, 들녘경영체회와 정밀농업 실증 확대

4개 지역 토양MAP 생성, 변량 시비처방 및 작업
생육 맞춤 방제 처방하고, 최적 수확 시기 예측까지

대동(대표이사 원유현)이 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와 데이터 기반의 노지 정밀농업 실증과 자율주행 농기계 보급을 확대하고 있다.


대동은 올해 1월 들녘중앙회와 ‘정밀농업 확산·보급을 위한 전략적 MOU’를 맺었다. 이를 기반으로 전남 김제, 경기 이천, 전남 장성, 경북 상주의 들녘경영체회 소속 벼와 논콩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농작물의 파종·생육·수확에 맞춰 정밀농업 솔루션 실증을 통한 고도화 및 보급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160개 필지 총 59만5000제곱미터(약 18만평) 규모의 농경지를 파종 전에 맵핑하고, 토양 채취로 토질을 분석해 변량 시비 솔루션을 제공한다. 생육 시에는 드론으로 농작물의 생육 상태를 촬영 분석해 최적의 시비 및 농약 방제를 처방한다. 

 


수확 시기에는 생육 상태에 따른 최적 수확 시기 및 예상 수확량을 진단해 최상급의 농작물 수확량을 극대화한다. 맵핑 된 농경지별로 수확량을 알 수 있는 ‘수확량 모니터링 기능’을 채택한 대동 자율작업 콤바인으로 농작물을 수확해 정밀농업 효과를 검증하고 관련 기술을 고도화한다.


현재 4개 지역 대상 농가의 필지별 토양을 채취 및 분석한 데이터로 토양MAP을 생성하고, 변량 시비 처방 및 작업을 마무리했다. 자율작업 트랙터 시연과 사용법 교육도 진행해, 농가들이 대동의 자율작업 트랙터로 경운 및 파종 작업을 하고 있다. 6~8월에는 드론 생육 촬영을 진행해 농작물 생육 상태에 따른 맞춤 시비 및 방제 처방을 하고, 9~10월 최적 수확 시기 예측을 분석한다.


대동은 실증으로 수확량 증대와 농자재와 인건비 등의 생산 비용을 절감해 정밀농업에 대한 농민의 관심도 및 신뢰도를 제고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대동은 2021~2023년까지 3년간 총 23만평의 벼 재배 농경지에 정밀농업을 실증해, 10a당 비료 사용량은 8.4% 감소, 수확량은 19.2% 증가시켜 농가 수익성을 향상시켰다.


이와 함께, 정부가 쌀 대체 작물로 보급하며 재배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논콩의 정밀농업화’를 추진해 디지털 농업의 저변을 넓히고자 한다. 관련해 논콩 재배면적은 2016년 4422ha(1340만평)에서 2023년 1만8314ha(5540만평)로 4.1배 확대됐다.


대동은 향후 커넥트(Connetc) 앱에서 정밀농업 농경지 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농가는 정밀농업 추진 현황과 시기별 농작물의 생육 상태를 쉽게 확인하고, 영농 일지도 작성해 데이터 기반의 농업 활동을 진행할 수 있다. 2026년까지 농작업 대행 서비스와 정밀농업 솔루션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이광욱 대동 플랫폼사업본부장은 “대형 농가 중심인 들녘경영체와의 실증은 정밀농업을 실제 사용하는 고객 의견과 평가까지 수렴해 기술을 고도화 하는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며 “글로벌 농업 환경에 맞춰 미래 농업 기술 개발을 전략적으로 추진해 ‘농업의 AI화’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