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4 (수)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8℃
  • 광주 -1.9℃
  • 맑음부산 1.0℃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9℃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Today News

2022년 농업소득… 경영비 증가 등으로 감소

농업외소득‧이전소득은 각각 7.4%, 2.9% 증가

지난해 농가소득은 평균 4615만원으로 전년 대비 3.4%(161만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이달 18일 발표한 ’2022년 농가경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2년 농가소득은 전년대비 3.4%(161만원) 감소한 평균 4615만원이었다. 농가소득 구성별로 보면, 농업소득은 주요 품목의 경영비 급등과 수입 하락에 따라 감소했으나, 이전소득과 농업외소득의 증가가 농가소득 감소폭을 완화했다.

 

 

[농업소득] 러·우 사태 등 글로벌 요인으로 인한 경영비 급등과 쌀·한우 등 주요 품목의 가격하락으로 인해 2022년 농업소득은 949만원으로 전년대비 26.8%(348만원) 감소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경영비 상승에 대응해 무기질 비료 가격 인상분의 80%를 지원하는 ‘무기질비료 가격보조 및 수급안정 사업’을 추진(‘22~)하고, 농가사료구매자금 (1조5천억 원 규모 융자, 금리 인하 및 상환기간 연장) 및 시설농가 유가보조금도 지급했다. 또한, 역대 가장 많은 외국인력을 현장에 투입하는 등 대·내외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농가 부담완화에 기여했다.

 

* 노무비(만원) : (’20) 189 → (‘21) 205 → (‘22) 204(전년 대비 0.8%↓)

 

농식품부는 특히 과거 어느 정부보다 선제적이고 과감한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2021년 10월 이후 지속 하락하던 산지쌀값 회복을 위해 역대 최대 물량인 90만톤 시장격리 등 ‘수확기 쌀 수급안정대책’을 발표(‘22.9.25), 그 직후 산지쌀값은 16.7% 반등(’22.9.25일 40,393원/20㎏→ 10.5일 46,994)했다고 봤다. ‘한우 수급안정대책’(‘23.2월)을 통해 한우 도매가격도 경영비 수준 이상을 회복했다는 입장을 보였다.

 

[농업외소득] 온·오프라인 판로지원, 마케팅, 현장코칭 등 지원을 통해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 수가 전년대비 약 8.4% 증가했으며,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개발·보급 등 농촌관광 지원 강화로 농촌관광객 수가 약 27% 증가했다. 이 같은 정책 등의 영향으로 2022년 농업외소득은 1920만원으로 전년 대비 7.4%(132만원) 증가했다.

 

*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개소) : (‘16)1,130→(’18)1,524→(‘20)1,909→(’21)2,034→(‘22)2,204

* 농촌관광객 수(만명) : (’16)1,001→(‘18)1,237→(’20)656→(‘21)731→(’22)928

 

[이전소득] 농업인의 국민연금 수급 인원과 금액이 증가하여 2022년 이전소득은 1,525만원으로 전년 대비 2.9%(44만원) 증가했다.

 

* 기초연금 월 최대 수급액(단독가구 기준) : (‘16) 200천원→(’21) 300→(‘22) 308

* 국민연금 수급인원·금액(월평균) : (’16) 44만명/24만8000원→(‘21) 495/32만3000원→(’22) 516/34만6000원

 

경영주 연령별로 보면, 60세 미만 경영주 농가의 소득은 7389만원, 60대 경영주 농가는 5594만원으로 농가 전체 평균소득보다 높았으며, 70세 이상 경영주 농가의 경우 3485만원으로 전체 평균소득의 75.5% 수준으로 나타났다.

 

2022년말 기준 농가의 평균 자산은 6억1647만원으로 전년 대비 5.3% 증가, 부채는 3502만원으로 전년 대비 4.3% 감소함에 따라 자산 대비 부채 비율은 5.7%로 축소됐다.

 

* 농가 자산 대비 부채 비율(%) : (’19) 6.7→(‘20) 6.6→(‘21) 6.2→(‘22) 5.7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농가 소득안정을 위한 경영안전망 확충을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가 경영위험을 완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기본직불은 중소농을 중심으로 소득보전 효과를 높이는 방향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재해보험의 대상품목·지역·보장범위를 확대하고, 농업 분야 내외국인 인력공급을 대폭 늘리는 한편, 인력지원 시스템을 구축을 통해 든든한 농가 경영안전망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