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8.2℃
  • 흐림대전 10.8℃
  • 흐림대구 15.1℃
  • 울산 15.7℃
  • 흐림광주 12.7℃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11.3℃
  • 흐림제주 15.0℃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10.9℃
  • 흐림강진군 12.7℃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농약

㈜경농, 산림복원 기술대전 한국산지보전협회장상 영예

‘하늘아래 미탁제’ 활용 칡덩굴 방제로 생태복원 성과
작물보호제 업계 최초 산림생태복원 입상 가치 빛나

㈜경농이 제17회 전국 산림생태복원 기술대전 최종 심사 결과 한국산지보전협회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한국산지보전협회가 주관하는 전국 산림생태복원 기술대전은 산림생태복원사업의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공모전으로, 산림복원 시공 및 연구 사례와 아이디어를 공모받아 산림생태복원 성과를 공유하며 산림복원 기술의 발전을 이루고자 매년 실시한다.

 

올해 기술대전은 △산림복원 신기술 및 신공법을 적용한 사업지로 기술성 및 차별성이 우수한 0.2㏊ 이상의 복원 시공 사례지 △산림복원 신기술 및 공법과 관련되어 진행 중이거나 완료된 연구 사례 △산림복원 신기술 및 공법과 관련된 문제점, 개선 방안에 대한 창의적이고 실현 가능한 정책·기술 아이디어 등 총 3개 부문으로 공모됐다.

 

산림 분야 전문가의 엄격한 1차 심사 후 발표·현장 심사 등 2차 평가를 통해 정선국유림관리소가 대상을 수상했으며, 인제국유림관리소와 중부지방산림청이 각각 최우수상을 받았다.

 

우수상을 수상한 ㈜경농은 산림생태계를 교란하는 주범인 칡덩굴 방제를 통한 산림복원 신기술 적용 사례를 이번 기술대전에 출품했다. ㈜경농은 수목 생장 저해 및 고사를 일으키는 칡덩굴의 식물생리학적 특성을 분석하고, 이전과는 사뭇 다른 새로운 방제 기술로 생태복원과 산지 경관 회복을 이뤄낸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히 효율적인 경엽처리 방제방식과 말벌, 작은소참진드기, 뱀과 같은 2차 피해를 줄여줄 수 있어, 칡덩굴 방제에 대한 질적 수준을 드높였다는 부분에서 패러다임 전환을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8년부터 칡덩굴 방제 및 산림분야 생태복원 사업을 추진해 온 ㈜경농은 선택성 제초제 ‘하늘아래 미탁제’를 사용해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며 주변 농작물로의 2차 피해 없이 칡덩굴 발생 밀도를 줄이는 방안을 연구해왔다.

 

전국 산림생태복원 기술대전에서 작물보호제 기업이 입상한 사례는 ㈜경농이 최초다. 작물보호제를 활용해 생태계 교란 식물을 방제하고, 훼손되었던 산림 식생과 생활권 녹지공간을 회복시킨 신기술에 대한 가치를 인정받은 극히 드문 사례이기에 이번 산림생태복원 기술대전 우수상 수상이 더욱 특별한 가치를 지닌다.

 

김덕환 ㈜경농 특수영업팀 소장은 “조림목과 가로수를 고사시키고 산불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 칡덩굴 방제를 위해 꾸준히 연구하고, 기술을 보급해 온 성과를 인정받아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산림생태복원 기술 개발을 통해 건강하고 가치 있는 산림 증대에 기여하는 기술력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