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6.0℃
  • 맑음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10.1℃
  • 구름많음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13.4℃
  • 흐림광주 12.4℃
  • 흐림부산 15.3℃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14.2℃
  • 구름많음강화 6.1℃
  • 구름조금보은 6.8℃
  • 구름많음금산 6.5℃
  • 흐림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정희용 국회의원 “농업정책자금 대출심사 시스템 개선 필요”

농협, 최근 5년간 1073억 규모 부적격 대출 드러나
조소행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 “재발방지 시스템 만들겠다”

농협이 농업정책자금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최근 5년간 1073억원 규모의 부적격 대출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이 농협은행에서 받은 ‘최근 5년간(2018~2022.6) 농업정책자금 부적격 대출 감사지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농업정책자금의 부적격 대출 건수는 3329건, 부적격 대출 금액은 1073억원으로 집계됐다.

 

부적격 대출 사유별로 살펴보면 영농포기, 부도, 용도유용 등 채무자 귀책이 2013건으로 60.5%를 차지했고 심사오류, 지침위반 등 농협 귀책이 1312건(39.4%), 대상자 선정오류 등 행정기관 귀책이 4건(0.1%)을 차지했다.

 

정희용 의원은 이달 7일 농협 국감에서 “부적격 대출의 약 40%는 농협이 대출 심사를 부실하게 했거나, 대출 관리에 소홀해 발생한 것”이라며 “농협은 부적격 대출 감축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농업정책자금 대출 심사시스템을 개선하고, 정책자금 대출 담당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여 조합원의 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소행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는 “재발방지 시스템을 만들어 이전과 같은 일들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