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9.5℃
  • 구름많음강릉 -0.6℃
  • 구름조금서울 -7.0℃
  • 흐림대전 -4.5℃
  • 흐림대구 -0.6℃
  • 구름많음울산 -0.1℃
  • 흐림광주 -1.1℃
  • 흐림부산 2.1℃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5.3℃
  • 맑음강화 -8.9℃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0.0℃
  • 흐림경주시 -0.7℃
  • 흐림거제 3.3℃
기상청 제공

영농기술

사과 고온장해 줄이는 자동 미세살수 기술 선봬

농진청, 이달 17~18일 농업인 대상 시연회
온도 따라 자동으로 물 뿌려 고온장해 방지

 

 

장마와 태풍 이후 사과나무 잎과 열매의 햇빛 데임(일소)과 밀증상을 줄여주는 자동 미세살수 기술이 선보였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미래형 사과 재배 기술을 연구하는 사과연구소(경북 군위)에서 17~18일 사과 재배 농업인 단체(사과사랑동호회, 회장 홍성일) 회원을 대상으로 자동 미세살수 장치를 선보이는 공동연수(워크숍)를 개최했다.

 

사과는 고온기 직사광선에 오래 노출되면 열매 표면 온도가 기온보다 8~15도(℃) 높아져 색이 변하는 ‘햇볕 데임’ 피해가 발생한다. 또한 온도 스트레스로 세포벽이 변하고 전분이 파괴되거나 당 성분(솔비톨)이 부분적으로 모여 과육과 열매 중심 일부에 물이 스며든 모습으로 변하는 ‘밀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미세살수 장치는 장마와 태풍 이후 고온과 강한 햇빛으로부터 잎과 열매의 햇빛 데임(일소)과 열매의 밀증상을 줄이는 방법의 하나이다. 즉 사과나무 윗부분에 배관과 물 나오는 관(노즐)을 설치하고 이 관을 통해 물을 미세하게 뿌려 나무 온도를 떨어뜨리는 시스템이다.

 

2018년 사과연구소에서 열대야 기간 동안 밤 온도를 25도(℃) 이하로 유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18시 이후 2시간 간격으로 30분간 2회 물을 미세하게 뿌린 결과, ‘홍로’ 품종의 밀증상이 30% 이상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이번에 사과연구소에서 선보인 미세살수 장치는 사과나무 위쪽에 관(노즐)을 2m 간격으로 설치하고, 추가적으로 과수원 안에 온도 감지기(센서)를 설치해 대기 온도가 31도(℃) 이상일 때 물이 자동으로 나오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물이 나오는 온도는 사용자가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으며, 과수원 안의 인터넷 환경이 조성돼 있으면 목표로 하는 온도 조건에 따라 휴대폰을 이용해 미세살수 장치를 가동할 수 있다. 즉 온도가 내려가면 자동으로 물이 멈추고, 설정 온도를 초과하면 물이 나오게 된다. 또한, 물 나오는 시간이 30분을 초과하면 물이 멈추도록 설정돼 있다.

 

현장 공동연수에 참석한 사과 재배 농업인들은 미세살수 장치가 있는 기존 과수원에서 온도 감지기 하나를 추가하는 비용만으로 물 뿌리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어 이 기술을 매우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동혁 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장은 “온도 감지기(센서)가 설치된 미세살수 시스템을 활용하면 사과 과수원의 고온기 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과 과수원에서 고온기 햇빛 데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가지 제거 작업과 잎 따기 작업을 늦춰 그늘을 유지하거나, 차광망을 설치해 그늘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염화칼슘(0.3%), 탄산칼슘(50배 희석, 4~5회)이나 카올린(50배 희석, 4~5회)을 뿌리는 것도 피해를 막는 방법 중의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