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6.2℃
  • 구름조금강릉 0.3℃
  • 흐림서울 -4.8℃
  • 흐림대전 -2.5℃
  • 흐림대구 1.2℃
  • 흐림울산 2.1℃
  • 흐림광주 -0.3℃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6.7℃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2.7℃
  • 흐림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1.0℃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영농기술

베트남 하노이에 한국형 스마트팜 문열다

국내 스마트팜 기업 해외 진출 촉진 기대

베트남 하노이에 조성한 한국형 지능형온실(스마트팜)이 문을 열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지능형온실 수출을 촉진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 신남방 지역인 베트남 하노이에 조성한 시범(데모) 온실 준공식을 이달 23일 개최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2020년부터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활성화’ 사업을 한국농업기술진흥원(온실 조성),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교육 운영),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마케팅 지원)와 함께 추진해오고 있다. 이는 국내 지능형온실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데모 온실 조성, 전문인력 파견, 현지 인력교육, 마케팅 등을 통합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베트남에서는 2020년부터 온실 시공·설계, 기자재 등 각 분야 전문기업들로 협력체(버팔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베트남 농업과학원과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베트남 시범(데모) 온실사업에 참여한 국내 협력업체들은 순수 우리 기술과 기자재를 활용해 1㏊ 규모의 지능형온실을 구축하게 됐다.


응우엔 티 타잉 튀 국장은 “이번에 준공된 데모 온실은 베트남 농업 기술의 첨단화, 농업인 소득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한국의 스마트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베트남에 맞는 지능형온실을 운영·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향후 양국의 농업협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원일 농업생명정책관은 “2022년은 양국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데모 온실 준공으로 신남방 지역에 한국형 지능형온실과 관련 기업의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는 이에 앞선 지난해에도 신북방 지역인 카자흐스탄 알마티주에 한국형 데모 온실을 조성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