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3.0℃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1.9℃
  • 흐림대구 4.3℃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영농기술

논콩 재배·병해충 관리 이렇게 하세요!

농진청, 논콩 심기 요령부터 생육 초기 재배관리 방법 소개

논콩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고 많은 수량을 얻기 위해서는 파종부터 생육 초기 재배와 철저한 병해충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농진청은 논콩 안정 생산을 위한 생육 초기 재배법과 병해충 관리요령을 소개했다.

 

2021년 기준 논콩 재배면적은 1만660헥타르(ha)로 전년 대비 5.8% 증가했다. 생산량은 36.9%(평년 대비 29.8%) 늘었다. 논콩은 밭콩 대비 수량이 많고 대규모 기계화 재배가 가능해 농가 소득 증가와 콩 자급률 향상을 기대할 수 있는 작목이다.

 

농촌진흥청은 현재 콩 자급률(30.2%)을 2025년 33%까지 올리기 위해 논콩 전문 생산단지 조성, 재배기술 보급 등 여러 방면에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물길내기=농경지 배수가 원활하지 않으면 장마나 집중호우에 침수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논 가장자리에 깊은 물길을 내 물 빠짐이 잘되게 한다. 물 빠짐을 철저하게 관리해야 논콩 수량이 증가하고, 품질도 개선된다. 논 가장자리에 40cm 이상의 깊은 물 빠짐 길을 만들면 얕은 물길(20cm)보다 수량이 약 13% 늘어나는 효과가 있다.

 

 

□종자선별·소독=종자는 병이 없고 잘 여물어진 건전한 것을 사용한다. 종자 색이 변하지 않고 상처가 없는 것으로 고른다. 지난해 미라병, 자주무늬병 등이 많이 발생한 밭에서 수확한 종자는 가능하면 피한다. 종자 1kg당 4g의 처리제(베노밀·티람 수화제)를 골고루 묻혀 소독한다.

 

□두둑 만들기=두둑은 수확할 때 사용할 콤바인과 예취기 기종에 따라 궤도 폭을 고려해 만드는 것이 좋다. 콩 전용 콤바인과 예취기를 사용한다면 높은 두둑 1줄로 심는 게 좋고, 보리 수확에 쓰는 보통형 콤바인을 사용한다면 평두둑 2줄 심기가 적합하다.

 

□콩 심기=씨뿌린 뒤 바로 논이 침수되면 입모율*이 약 45% 이하로 떨어질 수 있고, 반대로 3일 이후에 침수되면 95%까지 높아진다. 따라서 침수에 취약한 논은 비 오기 3일 전까지는 심기를 마치도록 한다. 콩을 심고 3일이 지나도 비가 오지 않으면 물 대기를 한다. 두둑 높이의 80% 정도 물을 대면 입모율을 확보하는 데 유리하다. 특히 콩 심는 시기에 가뭄이 심할 경우 씨 세우기(입모)가 늦어져 입모율 저하가 우려되므로 심는 시기를 늦추는 것이 좋다.

 

 

□병해충 관리=생육 초기에는 역병, 시들음병, 균핵마름병 등이 잘 발생한다. 해충은 거세미나방, 담배거세미나방 등이 있다.

 

병의 경우 생육 초기 토양 수분함량이 높고 온도가 낮으면 역병, 토양이 건조하고 온도가 높으면 균핵마름병이 돌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역병은 주로 어린 모에서 잘 발생하며 물 빠짐이 나쁘거나 침수된 재배지에서 발생할 확률이 높다. 감염된 식물체는 누렇게 시들고 땅에 접한 뿌리와 줄기 부분이 검게 변하며 썩는다.

또한 시들음병에 걸린 식물체는 잎이 누렇게 변하면서 시들고 줄기 속이 갈색이나 검은색으로 변하며 썩는다.

균핵마름병에 걸리면 지상부로 떡잎이 나온 뒤 어린 모가 적갈색으로 변색하기도 한다. 충분한 수분을 공급하고 등록된 약제를 희석배수에 맞춰 처리한다. 또한 감염된 씨앗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으므로 종자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해충 방제의 경우는 콩 생육 초기 해충은 어린 벌레 형태이다. 거세미나방은 땅에 접한 줄기를 갉아 끊어지게 하고, 담배거세미나방과 파밤나방은 어린잎을 갉아 피해를 준다. 허물을 두 번 벗어 3령 이상으로 자라면 약제 저항성이 생겨 방제가 어려우므로, 3령 이하 어린 애벌레 시기에 발견 즉시 약제 방제를 한다. 진딧물은 잎을 빨아 오그라들게 하거나 황색 반점을 만든다. 바이러스를 옮기므로 발생 초기에 약제로 방제해 병 확산을 막는다.

 

 

콩 재배 농가에서 약제를 사용할 때는 등록된 약제를 안전사용기준에 따라 살포한다. 작물별로 등록된 제초제와 살균제, 살충제 관련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정보시스템(psis.r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북 경주에서 콩을 재배하는 최동식 농업인은 “콩을 재배할 때는 생육 초기부터 다양한 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종자소독과 더불어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기도 농진청 생산기술개발과장은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재배기술과 병해충 관리기술을 신속히 개발해 논콩 재배 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