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8℃
  • 구름조금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7.2℃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8℃
  • 구름조금광주 7.5℃
  • 맑음부산 8.0℃
  • 흐림고창 6.7℃
  • 구름많음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5.4℃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농약

미생물 농약 ‘세리펠’, 화상병 방제 역할 톡톡

팜한농, 과수 생육기에도 안전하고 높은 방제효과 발휘
전국 1만6700ha 과원 방제, 경북 살포 시·군 발병 없어

팜한농(대표 이유진)의 화상병 전문 미생물 농약 ‘세리펠 수화제’가 과수화상병을 방제하는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과수 화상병은 국내에서 2015년 최초로 발생한 이후 매년 피해 시·군과 면적이 증가하고 있다. 농진청에 따르면 7월 22일 현재 올해 과수화상병 규모는 총 541농가 247.8헥타르에 이른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총 1092농가 655.1헥타르에서 발병이 확인됐다.

 

올해는 따뜻한 겨울과 봄철 높은 기온으로 화상병 병원균의 활동시기가 앞당겨져 4월 하순부터 피해가 시작됐다. 다만 올해 화상병 사전 방제가 발빠르게 이뤄져 최대 발생시기인 6~7월 이후에는 발병이 확연하게 줄었다.

 

특히 국내 최대의 사과 재배 면적을 자랑하는 경상북도는 화상병 확산을 막기 위해 초기 대응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 경북도는 일부 지역에서 화상병이 발생하자 44억원의 예비비를 투입해 생육기 긴급 방제에 나섰다. 특히 이 가운데 ‘세리펠’로 방제 작업을 진행한 청송군, 영덕군, 예천군, 영양군 등지에서는 화상병이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아 큰 주목을 받았다.

 

‘세리펠’은 미생물 농약으로 과수 생육기에 살포해도 안전하고 약효가 오래가는 화상병 전문약제다. 미생물이 화상병 병원균과 경쟁하며 병원균의 증식을 억제하고, 자체 항생물질을 생성해 병원균에 직접 작용해 방제효과를 발휘한다.

 

한편 농촌진흥청에서는 과수화상병 사전 차단을 위해 약제 방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올해 화상병 발생지역 및 특별관리구역에서는 3회 방제, 미발생지역은 1회 방제에서 내년부터는 전국 사과 및 배 재배지역 전체 3회 방제로 강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