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3.4℃
  • 흐림강릉 5.2℃
  • 구름조금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7.4℃
  • 흐림대구 6.9℃
  • 흐림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7.5℃
  • 흐림부산 8.1℃
  • 구름많음고창 5.2℃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7.3℃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농약

병해충 관리·검역 전문가 본격 양성

농식품부, 올해부터 3년간 60억원 지원
전북대·경북대·전남대에 특수대학원 설립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올해부터 3년간 60억원을 지원해 농작물 병해충 관리 및 검역 분야의 전문인력 양성에 나선다.


농식품부는 지난해부터 전문인력이 부족하거나 높은 전문성을 요구하는 분야를 대상으로 현장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농식품기술융합창의인재양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올해 농식품기술융합창의인재양성사업 신규사업자로 전북대학교와 경북대학교, 전남대학교 3개 대학 컨소시엄을 연구개발기관으로 최종 선정하고, 지난달에 협약을 체결,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된 대학에서는 해당 분야의 특수대학원을 설립해 현장 전문가 양성을 위한 석사 과정 교육을 담당하고, 농식품부는 인력양성에 소요되는 교육비와 교육인프라 확충, 연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스마트농업과 동물감염병 2개 분야에 충남대학교(경북대, 경상대)와 충북대학교(전북대, 건국대)를 각각 선정했으며, 2023년까지 분야별 8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스마트농업(41) 분야와 동물방역(27) 분야의 특수대학원이 운영된다.


농식품부는 특히 농작물 병해충 관리 및 검역분야 특수대학원은 기후변화 등으로 인한 농작물 병해충 발생 증가 및 외래 병해충 유입에 따른 검역 분야 전문가 양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신규 추진하기로 했다. 주관연구개발기관으로 선정된 전북대학교 컨소시엄은 농촌진흥청, ·군 농업기술센터, 농림축산검역본부, 연구기관, 산업체 등과 협력해 이론과 실습을 겸비한 현장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종구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작년 과수화상병, 매미나방, 붉은개미 등 농작물 병해충과 외래유입 해충들이 농업인들에게 큰 어려움을 주었다앞으로 농작물 병해충 문제 등 농식품 산업을 둘러싼 주요 현안 대응을 위해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