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2.5℃
  • 서울 -3.0℃
  • 구름조금대전 -2.6℃
  • 흐림대구 -3.4℃
  • 맑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1.6℃
  • 맑음부산 -1.4℃
  • 흐림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2.8℃
  • 흐림보은 -2.9℃
  • 맑음금산 -4.6℃
  • 흐림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새해인사

‘흰 소띠의 해’ 신축년…소망하는 일 모두 이루세요!

우(牛)라차차, 흰 소의 해…진짜 주인공이 ‘여기있牛’
농진청, 신축년 새해 ‘우리 흰 소(백우)’ 이야기 소개


2021년 ‘흰 소띠의 해’ 신축년(辛丑年)엔 소망하는 일 모두 이루세요!


신축년 흰 소띠의 해는 ‘상서로운 기운이 물씬 일어나는 해’로 풀이되고 있다. 상서롭다는 말은 복이 되고 좋은 일이 일어날 조짐이 있다는 뜻이다. 평소 소는 인내심이 강하고 우직함, 그리고 성실함의 대명사로 통한다. 또한 여유롭고 유유자적한 소의 모습은 평화로운 이미지를 떠올리게 한다. 게다가 소는 풍년을 상징하는 동물로 옛사람들은 입춘 전후에 풍년을 기원하며 흙이나 나무로 만든 소 인형을 세우기도 했다.


특히 코로나-19를 비롯해 다사다난한 일들로 모두가 힘들었던 2020년 한해를 보냈기에 2021년은 흰 소의 기운으로 보다 상서롭고 좋은 일이 가득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소가 상징하는 의미에 새해 소망을 담아내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신축년(辛丑年) 흰 소띠의 해를 맞아 우리 소 ‘백우’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새해 소망을 기원했다. 농진청이 두 번에 걸쳐 소개할 흰색 소(백우)에 대한 이야기의 첫 단추는 점점 잊혀져가는 백우의 역사로 채워졌다.


<역사 문헌 속 백우>

농진청에 따르면, 1399년 발간된 조선시대 수의학서인 신편집성마의방우의방(新編集成馬醫方牛醫方))’의 기록에 과거 우리나라에는 칡소, 흑우, 백우, 청우, 황우 등 다양한 털색(모색)을 가진 한우가 존재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털색 개량의 방향을 황색으로 고정하게 됐으며, 황색 한우를 제외한 백우, 칡소, 흑우, 제주흑우 등의 한우는 잡소로 취급해 점차 자취를 감추게 됐다.


<3마리로 시작한 백우 복원>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09년 정읍과 대전에서 백우 암소 2마리와 수소 1마리를 수집했다. 이후 인공수정과 수정란 이식 등 생명공학기술을 활용해 개체 수를 늘려왔으며, 현재 가축유전자원센터(경상남도 함양군)에서 25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또한 연구를 통해 백우가 황색 한우와는 같은 계통이지만 백색증(알비노)으로 털이 흰 색이며, 흰색 계통인 외래 품종 샤롤레와는 전혀 다른 우리 고유의 한우로 구별되는 특징을 가졌음을 밝혀냈다.

멸종위기 단계인 백우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우리나라 품종으로 등록되어 있다.


<백우 등 희소한우 가축 무리(축군) 조성 추진>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20년부터 백우, 칡소, 흑우 등 희소한우의 유전 특성을 분석하고 과배란 처리, 성판별 등 생명공학기술을 개발해 가축 무리를 조성하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백우의 가축 무리가 조성되면 분자유전학적, 영양생리적 특성을 밝히고 번식·개량 및 사양관리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수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흰 소의 해를 맞아 백우 등 다양한 희소한우 유전자원을 확보하고 차별적 특성을 밝혀 가축유전자원의 가치를 확보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