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31.5℃
  • 흐림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조금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많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9.5℃
  • 맑음제주 35.1℃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29.7℃
  • 구름많음경주시 31.8℃
  • 구름조금거제 27.2℃
기상청 제공

테마기획

논제초…가장 쉬운 작업이 되다

==== 이앙동시처리제초제 ====
이앙할 때 제초제까지 동시에 살포
안전성·약효 강화된 제품 개발·출시
처리방법 주의하면 약해 문제 해결
입제살포기 보급도 생력화에 ‘한몫’


벼농사의 노동력 제로화에 도전하는 농약의 진화가 거듭되고 있다. 볍씨 소독만으로 키다리병과 잘록병을 방제하고, 모판에 볍씨 파종과 동시에 단한번의 약제 살포로 주요 병해충을 차단하는가 하면 이앙하면서 제초제도 함께 살포하는 등 벼 재배농가들의 노동력·인건비 절감 요구와 맞물린 농약회사들의 필수농약으로 자리 잡았다. 또 벼 이앙 직전 묘판에 약제를 처리하던 ‘육묘상처리제’가 이젠 볍씨 파종과 동시에 자동으로 약제를 살포할 수 있는 ‘파종동시처리제’로 진화했으며, 벼농사의 가장 골칫거리인 제초작업도 이미 이앙과 동시에 제초제를 살포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이처럼 벼농사의 생력화를 이끌고 있는 △볍씨(종자)소독(처리)제 △파종동시처리제 △이앙동시처리 제초제 등의 농촌현장 활약상을 따라가 보는 시리즈를 마련했다. [편집자 주]



역설적이지만 벼농사의 잡초방제작업은 이제 가장 쉽고 편한 일 중의 하나로 인식되고 있다. 이앙과 동시에 제초제도 함께 살포하는 ‘이앙동시처리제초제’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앙동시처리제초제’가 등장하기 이전에는 벼농사의 최대 골칫거리이자 가장 많은 노동력을 필요로 하는 작업이 잡초방제작업이었다면, 이제는 이앙할 때 제초제를 동시에 살포한 뒤 물 관리만 신경 쓰면 후기 제초제 처리 없이도 수확기 잡초까지도 방제가 가능해졌다.


벼농사는 갯벌처럼 질척이는 논 안에 직접 들어가 작업을 해야 하는 어렵고 힘든 일이다. 특히 논 잡초 제거작업은 벼농사의 가장 힘든 ‘일거리’라는 점에서 생력화 요구도 그만큼 높았다. 농약업계는 이에 따라 ‘육묘상처리제’도, ‘제초제’도 모두 논 안에 들어가지 않고 해결할 수 있는 제품개발에 초점을 맞춰 왔다. 그런 관점에서 ‘이앙동시처리제초제’는 벼 재배농가들의 노동력 절감 요구와 맞물린 농약회사들의 꾸준한 제품 개발·출시가 일궈낸 산물이었다.


사실 2000년대 초반 중기제초제를 액상제형으로 살포하는 것만으로도 가히 ‘혁신’으로 받아들였던 때도 있었다. 이후 2004년 경농의 ‘주먹탄’ 등록을 시작으로 팜한농, 농협케미컬, 동방아그로 등 다수의 농약회사들이 앞다퉈 타블릿 제형의 제초제를 출시하면서 논에 들어가지 않고 논둑에서 던져 넣는 것만으로 제초작업을 대신하는 시대가 열렸다. 여기에 SG한국삼공이 완성도를 한 단계 더 끌어올린 바둑알 모양의 ‘이티스타’를 선보이면서 논 제초제 시장의 생력화에 가속도가 붙었다. 그러던 것이 지난 2012년부터 이앙과 동시에 제초제를 살포하는 제품이 나오면서 제초제 시장은 한 번 더 진화의 단계를 거쳤고, 지금은 ‘이앙동시처리제초제’가 ‘파종동시 육묘상처리제’와 더불어 벼농사 생력화의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이앙동시처리제초제’는 말 그대로 이앙할 때 제초제를 동시에 살포하는 제품을 말한다. 본논에 벼 이앙작업을 할 때 이앙기에 제초제 살포기를 부착해 자동으로 동시살포하면 모내기와 함께 논에 떨어진 제초제가 40~50일 가량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제초 효과를 발현한다. 특히 ‘이앙동시처리제초제’는 노동력이 거의 들어가지 않는다는 가장 큰 장점을 지니고 있다. 액상수화제나 타블릿 제형 등 ‘간편제형’으로 출시된 논 중기제초제들도 논둑에서 던져 넣는 방식이라서 상당부분 노동력 절감 효과가 있지만, 이앙동시처리 제초제는 이앙을 하면서 바로 제초제를 기계에서 뿌려주기 때문에 별도의 노동력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현재 국내에 선보인 이앙동시처리 제초제로는 올해 새로 출시한 △동방아그로 ‘하나만’과 △SG한국삼공의 ‘이앙스타’ △성보화학의 ‘치트키’를 비롯해 그동안 인기를 꾸준히 누려온 △경농의 ‘동시오래’·‘마타동’ △농협케미컬의 ‘썬파워’ △팜한농의 ‘롱제로’ 등이 대표적이다.[4면 제품소개 참조] 특히 이들 제품들은 그동안 안전성과 약효 강화가 이뤄지면서 수도용 제초제 시장의 대표주자가 됐다.


여기에 이앙과 동시에 제초제를 처리할 수 있는 살포기계의 보급이 ‘이앙동시처리제초제’의 빠른 정착을 이끌었다. (주)에이펌의 ‘야마토입제살포기’가 그 선두에 자리하고 있다. ‘파종동시 육묘상처리제’가 파종기계의 보급과 맞물려 시장 확대를 이뤘던 것처럼 이앙동시처리제초제 역시 살포기의 보급과 함께 시장 확장성을 견인했다. 특히 ‘야마토입제살포기’의 가장 큰 장점은 이앙기 속도에 연동해서 고르게 살포된다는 점이다. 그 덕에 논에 들어가지 않고도, 아무런 힘을 들이지 않고도 제초제를 살포해 논잡초를 방제하는 생력화를 이뤄냈다.


또 하나는 ‘이앙동시처리제초제’가 해를 거듭할수록 약해사고로부터 자유로워지면서 시장 확대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사실 ‘이앙동시처리제초제’는 출시 초기 관행적인 물관리 방법 등의 농법 수준이나 전반적인 기술수준이 뒷받침되지 않다보니 심심찮게 약해사고를 유발해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그러다보니 농약회사들은 비교적 약해 유발 우려가 낮고 제초효과는 높은 원제로 제품을 생산하고, 벼 재배농가들에게 사용방법이나 주의사항 등의 지도를 강화하면서 ‘이앙동시처리제초제’를 연착륙 시켰다. 

  
특히 ‘이앙동시처리제초제’의 약해사고라는 대부분의 컴플레인은 제품의 문제가 아니라 사용상의 문제로 확인되고 있는 점도 주시해야할 대목이다. 농약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경우 주로 대농가를 중심으로 이앙동시처리 제초제의 사용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으나, 이들의 여건상 논 써레질 후 이앙까지 일주일 이상씩 소요되다보니 논바닥이 굳은 뒤에 모내기를 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그럴 경우 비교적 딱딱한 흙에 모가 심겨지면서 뿌리 주변이 들뜨게 된다. 벼 생육에는 크게 문제되지 않겠지만, 이 들뜬 부분으로 이앙동시 제초제가 들어가면서 약해를 유발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더구나 이 시기의 모는 모판에서 뜯겨 나가면서 뿌리가 손상돼 있는데다 논물은 아직 차가워 몸살을 앓기 쉽고 약해가 유발되기 가장 좋은 조건을 형성하게 된다.

 
농약업계 한 관계자는 “이앙과 동시에 제초제를 살포할 때는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논 써레질 후 논이 경화되지 않고 말랑한 상태일 때 이앙해야만 논흙이 자연스럽게 모 뿌리를 감싸면서 약으로부터 보호받아 약해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이앙동시처리제초제    이앙이 곧 제초작업…벼농사 잡초 걱정 ‘뚝’


농촌의 노동력 부족이 심화되면서 농사는 되도록 노동력을 줄이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 특히 논농사는 대부분 생력화되고 있으며, 제초제 처리 시장의 변화는 가히 혁명적이다. 최근 몇 년 사이 이앙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제초제의 등장으로 노동력 절감이 획기적으로 이뤄졌다. 이앙시기는 벼가 민감한 시기로 제초제의 약해 문제가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항간의 우려와는 달리 시장은 꾸준히 증가추세이며, 시장을 형성하고 자리를 잡아가는 제품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앙동시처리 제초제 제품들을 살펴본다.  [편집자 주]


경농   '동시오래' 입제  

피·다년생 잡초를 ‘동시’에 ‘오래’동안 방제


‘동시오래’ 입제는 이미 발생한 피도 1엽까지 방제할 수 있고, 벗풀과 올방개 등 문제되는 다년생 잡초까지 억제해주는 이앙동시 제초제다. 1kg 기준으로 포장돼 있어 적은 약량으로도 넓은 면적을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월등한 잡초 억제 지속력을 보유해 피·다년생 잡초를 ‘동시’에 ‘오래’동안 처리할 수 있는 효율성 높은 제품으로 인정받는다.


잡초·논조류와의 전쟁  ‘마타동’ 으로 승리


‘마타동’ 입제는 일·다년생 문제 잡초는 물론 최근 발생이 증가하는 논조류도 동시에 방제 가능한 이앙동시 제초제다. 1000㎡(약 300평)당 사용약량이 1kg으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면적이 넓어 살포노동력이 대폭 감소된다. 약효가 우수한 기존 ‘마타조’ 입제에 토양흡착력이 강한 ‘프레틸라클로르’가 첨가돼 잔효력이 대폭 보강됐다. 이 때문에 쇠뜨기말 등 후발아하는 잡초 억제에도 효과가 있다. 또한 기존 약제대비 벼 약해 안전성이 우수해 일반벼는 물론 흑미와 찰벼 단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농협케미컬   '썬파워' 입제  

간편한 잡초방제, 그리고 강하고 오래


‘썬파워’ 입제는 이앙할 때 살포기를 이앙기에 부착해 이앙과 동시에 간편하게 살포할 수 있는 이앙동시처리 제초제로 약제 살포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설포닐우레아계 저항성잡초(물달개비, 올챙이고랭이)에 방제효과가 우수한 토양처리형 제초제이며 찰벼, 통일계 등 모든 품종에 약해 없이 사용 가능하다. 써레질 후 2~3일 이내에 1000㎡(10a)당 3kg를 이앙과 동시에 살포하면 된다. 이앙동시 살포시 주의사항은 약제 살포 후 최소 5일간은 논물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또한 너무 빠르거나 얕게 이앙할 경우 약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안전한 사용을 위해서는 천천히 깊게 이앙하면서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동방아그로   '하나만' 입제  

흑미·찰벼에도 안전…“약제선택 고민 해결”


올해 새롭게 선보인 ‘하나만’ 입제는 농가 보급에 탄력을 붙인 이앙동시처리 제초제이다. 일년생 및 다년생 잡초를 종합적으로 방제하는 벤설푸론메틸(Bensulfuron-methyl)에다 저항성 올챙이고랭이에 우수한 효과를 나타내는 브롬부티드(Bromobutide)를 조합하고, 이앙과 동시에 처리할 경우 피, 벗풀, 물달개비, 올방개, 논조류 등의 잡초 발생을 효과적으로 억제해 주는 피라클로닐(Pyraclonil)을 혼합한 3원 합제이다. 특히 흑미와 찰벼에도 안전해 농가의 약제 선택의 고민을 해결한 제품이다.


성보화학   '치트키' 입제
1kg 제형으로 3kg 효과…50일간 약효 지속


‘치트키’ 입제는 이앙동시처리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잔효력이 우수하다. 중간낙수 이후에도 약효를 50일 가량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발현시킨다. 특히 물 속에서 확산이 빠르고 약해 우려도 없으며, 다년생 잡초인 벗풀, 올방개, 올챙이고랭이 등의 발생억제 효과가 뛰어나다. 간편한 1kg 제형으로도 3kg을 처리한 것과 동일한 약효를 발현해 보관이나 이동이 용이하다. 기계이앙벼(어린모)의 일년생 및 다년생 잡초에 등록되어 있다.


팜한농   '롱제로' 입제  

이앙동시 한번 처리로도 수확기까지 방제


‘롱제로’ 입제는 40일 이상 약효가 지속되는 이앙동시처리 논제초제이다. 이앙동시처리기로 살포한 후 물 관리만 신경 쓰면 후기 제초제 처리 없이도 수확기 잡초까지 방제할 수 있다.  피, 물달개비, 올챙이고랭이를 비롯해 방제가 어려운 벗풀, 새섬매자기 등에도 제초효과가 우수하다. 또한 논이끼(조류) 발생을 장기간 억제할 수 있어 논물이 맑게 유지돼 벼의 초기 생육과 뿌리 활착에 도움을 준다. 이앙 동시부터 초·중기까지 처리시기의 폭이 넓어 사용이 편리하며 찰벼, 흑미 등 대부분의 품종에 약해가 없어 혼작하는 논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SG한국삼공   '이앙스타' 입제
‘이앙’과 동시에 ‘스타’가 되다…‘2020 신제품’


2020년 신제품인 ‘이앙스타’ 입제는 ‘메타조설퓨론 0.2%’와 ‘피라클로닐 0.3%’를 혼합한 이앙동시제이다. ‘메타조설퓨론’은 일년생 및 다년생 잡초 방제효과가 우수하며 올방개, 매자기 방제효과가 뛰어나다. 또 ‘피라클로닐’은 폭 넓은 제초 활성과 효과 발현이 매우 빠르게 나타나며 광엽잡초에 우수한 효과를 보인다. 특히 설포닐우레아계 저항성 잡초인 물달개비, 올챙이고랭이 등에 방제효과가 우수하며, 찰벼 등에 안심하고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부수적으로는 논물이 맑아지는 효과를 보이기도 한다. ‘이앙스타’ 입제의 효과적인 사용방법으로는 써레질 후 물을 말리지 않아야 하며, 이앙심도는 3cm 이상 깊게 심어주어야 한다. 이앙 후 즉시 물을 넣어주면 식부혈이 닫혀 벼의 몸살을 줄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