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6.5℃
  • 흐림서울 24.7℃
  • 흐림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4.3℃
  • 흐림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농기계

농기평, 자주식 소형 잡곡수확용 콤바인 개발

기존 인력작업 대비 작업능률 10배 향상
유압식변속장치로 여성·고령자 운전 쉬워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농·식품 연구개발 과제를 지원해 잡곡 수확용 자주식 소형 콤바인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농촌인구 감소 및 고령화 심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 생산력 감소 추세로 밭농업 기계화에 대한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메밀, 율무 등 고소득 잡곡류는 산간지역 주변에서 재배돼 중·대형 콤바인 작업이 쉽지 않아 소규모 영세농가에게 적합한 소형 수확기 개발이 필요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2016년부터 3년간 잡곡 수확 작업의 노동력 절감을 위해 소형 수확기 개발 연구를 지원해왔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오페주식회사(대표 함영철) 연구팀은 잡곡 수확용 콤바인으로 수확작업을 하면 기존 인력작업 대비 10배 이상 작업능률이 좋아 노동력 절감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작업능률은 메밀 또는 율무 등 잡곡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으나 10a(1000m²)1시간 수준으로 인력 작업 대비 10배 이상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된 잡곡 수확용 자주식 소형 콤바인의 가격은 국내 대형 및 일본산 농기계 가격 대비 약 50% 낮은 4950만 원 수준으로 가격 경쟁력도 갖췄다고 덧붙였다. 기존 대형 콤바인의 예취부와 탈곡통을 국내 실정에 맞도록 중소형으로 축소·보완해 개발했다. 또한 변속장치를 유압식으로 장착해 여성 및 고령자도 기계식보다 적은 힘으로 쉽게 운전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오경태 농기평 원장은 잡곡 수확용 자주식 소형 콤바인 개발을 통해 수확에 따른 노동력 및 경영비 절감은 물론, 신규 농기계 수요 창출로 농기계 산업 발전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윤아 기자 | yoona@news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