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4.5℃
  • 구름조금강화 -6.5℃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농약

고온다습한 여름에 확산되는 벼 흰잎마름병 주의

농진청, 의심 증상 발견시 진단받아야

농촌진흥청은 전남 순천에서 발생한 벼 흰잎마름병 확산을 막기 위해 조기 진단과 방제에 주의를 당부했다.

농촌진흥청은 해마다 벼 흰잎마름병 발생을 조사하고 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병에 걸리면 바람, 가뭄, 염 등의 피해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므로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 농가에서 병이 의심되는 경우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상담(1544-8572) 또는 국립식량과학원 작물기초기반과(063-238-5343)에 진단·의뢰하면 된다.


벼 흰잎마름병은 7월 초순 또는 중순부터 발생한다. 태풍이나 장마가 지난 뒤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쉽게 퍼진다. 병징은 주로 잎 가장자리를 따라 하얗게 마르고 테두리는 노란색이다. 경우에 따라 병반에서 노란색 세균 유출물(Ooze)이 관찰되기도 한다. 발병 시 광합성을 제대로 할 수 없어 쌀 수량이 줄고 품질도 떨어진다.

벼 흰잎마름병은 병원균이 잡초나 볏집에서 월동해 논물을 타고 벼 잎에 침입하므로 논둑과 농수로를 정비해 사전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상습발생지에서는 저항성 벼인 ‘안백’, ‘만백’, ‘신진백’ 등을 재배하는 것도 대안 중 하나다.
병이 발생하면 등록된 약제를 사용기준에 따라 살포하는데, 약제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약정보서비스(pis.rda.go.kr) 또는 농사로 누리집(www.nonosar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기도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기초기반과장은 “벼 흰잎마름병의 정확한 진단과 적기 방제를 통해 안정적인 식량 생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