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토)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6.2℃
  • 구름많음서울 12.4℃
  • 구름많음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5.6℃
  • 구름많음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10.9℃
  • 구름조금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많음금산 12.0℃
  • 구름많음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농기계

스마트팜 환경설정 인공지능으로 소득 제고

딸기 빅데이터 생산성 활용 현장간담회

농촌진흥청은 올해 중점 추진과제인 한국형 스마트팜 기반구축과 단계적 확산을 위해 딸기 빅데이터 활용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지난 8일 전남 장성의 이장호 딸기 재배농장에서 개최했다.<사진>



스마트팜은 ICT와 빅데이터, 인공지능, 자동화기술 등을 융복합해 작물의 생육환경을 적정하게 유지·관리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농장이다.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은 모바일 앱으로 환경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편리성에 중점을 둔 1세대 스마트팜을 개발했고, 현재는 작물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에 중점을 둔 2세대 스마트팜을 개발 중에 있다.


이번 현장간담회에서는 농진청이 개발한 딸기 스마트팜 빅데이터 활용 최적 환경설정으로 생산성 향상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이를 딸기 정밀 환경관리에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토의하는 농업인과의 간담회도 개최됐다.


딸기 생산성 향상을 위한 환경관리 기술은 스마트농업 전문가들이 최근 2년간 연동온실 30농가에서 수집한 생육조사 및 환경 데이터를 내·외부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분석해 개발됐다. 개발 기술(AI)을 적용할 경우 딸기 스마트팜 농가의 연평균 생산량은 우수농가(10a 7288)가 일반농가(3740)보다 1.95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딸기 가격이 높게 형성되는 겨울철에 생산량을 2.3배 정도 증대시킬 수 있어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기온이 상승해 딸기가 물러지기 쉬운 봄철(45)에 농가에서 딸기 상품과 생산량을 증대시키기 위해 염류농도를 높이고, 1일 물 공급량을 늘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농촌진흥청장과 스마트팜 농업인들이 보다 정밀한 작물 환경·생육관리를 통한 생산성 향상 발전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김경규 청장은 “2세대 스마트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배시기별 작물의 적정생육을 위한 환경관리라며 다음 작기가 시작되는 9월 이전에 기업체에 기술이전을 추진해 농가의 보다 정밀한 환경관리를 지원해 생산량을 획기적으로 증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