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8℃
  • 흐림강릉 5.4℃
  • 구름많음서울 13.7℃
  • 구름많음대전 15.9℃
  • 구름많음대구 14.8℃
  • 구름많음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5.3℃
  • 구름많음고창 15.4℃
  • 연무제주 16.1℃
  • 구름많음강화 12.1℃
  • 구름많음보은 16.0℃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2.2℃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농약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2만 점 전국 분양

시군 농업기술센터 통해 농가 보급한다

농촌진흥청은 농업 현장에서 쉽고 빠르게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키트를 20일과 21일 이틀간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에서 워크숍을 통해 전국으로 분양한다.


바이러스 진단키트는 현장에서 2분 내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휴대용 진단 도구다. 식물체에서 딴 잎을 으깬 후 그 즙액을 떨어뜨려 확인하는 방식이며, 수박, 오이, 멜론, 고추, 토마토 등 채소작물 총 10품목에 활용할 수 있다.


올해 분양하는 진단키트는 총 15, 2만여 점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각 도 농업기술원으로 분양하며, 3월 하순부터 4월 상순께 관할 농업기술센터에 보급한다.


농가는 이후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도 농업기술원에 문의하면 진단을 받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원예작물에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해마다 1종 이상의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개발한 멜론괴저반점바이러스 수박분리주(Melon necrotic spot virus, MNSV-W) 진단키트를 추가했다. 멜론괴저반점바이러스 수박분리주는 잎과 열매에 반점이 생기거나 조직이 죽으면서 상품성을 잃게 된다. 종자나 토양에 옮는 바이러스가 발생할 경우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은 올해에 수박 등 박과작물 바이러스 3(오이녹반모자이크바이러스, 수박모자이크바이러스, 호박황화모자이크바이러스)을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 보급할 계획이다.


최병렬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장은 우리 기술력으로 개발한 바이러스 진단키트의 수입 대체 효과는 지난해 기준 약 17억 원에 이른다농업 현장에서 제때 알맞게 활용함으로써 바이러스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농가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