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7.8℃
  • -강릉 17.7℃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9.2℃
  • 맑음대구 20.0℃
  • 맑음울산 14.7℃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4.2℃
  • -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5.9℃
  • -강화 13.3℃
  • -보은 18.3℃
  • -금산 18.0℃
  • -강진군 16.3℃
  • -경주시 15.8℃
  • -거제 16.6℃
기상청 제공

Today News

정유년 새해 새 물결…‘네오이즘’ 농산업


새해 ‘새로움’에 우리 농산업을 담는다. 항상 변화와 발전을 목표로 꿈틀대는 ‘새로움’은 곧 ‘시작’과 ‘희망’의 또 다른 이름이어서다.


언제나 그랬다. 지난 한해도 우리 농산업은 되뇔 수 없을 만큼 켜켜이 쌓인 난제들을 헤집으며 그때마다 해답을 구해야 했다.


그래서다. ‘소곡’ 강창용 박사가 세밑 칼럼을 통해 제안했던 우리 농산업의 ‘5대 혁신과제’에  새삼 무게를 싣는 이유다. 요약하면 △농기자재에 대한 농업부처(관련 조직 포함)의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고 △농기자재 산업에 대한 세계적인 변혁 수용과 대응전략을 강화하는 한편 △농기자재 기업의 주도적 발전 노력과 정부의 지원정책 간의 조화 △축소 내지 정체의 내수 시장 대체를 위한 사활을 건 해외 시장개척 △혁신적·자발적 기술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및 이행 등의 다섯 가지가 우리 농산업의 ‘비전’이다.


굳이 덧붙여 본다. <영농자재신문>의 새로운 1년을 향한 실천과제이자 자기혁신을 위한 ‘되새김’의 의미에서다. 올 한해에도 “역시 볼만한 신문”이라는 5800여 정기구독자들의 꾸준한 평가를 위해 다양한 테마기획과 이슈분석을 실천과제로 삼는다. 농산업 전문가들의 뉴프런티어 정신, 기존의 사고를 뒤엎을 수 있는 발상전환의 성공적 모델, 그리고 숨 가쁘게 변화하는 국내·외 시장 상황 등을 속속들이 조망하는 전문 언론으로써의 역할도 의당 <영농자재신문>의 ‘가치’라 여긴다.


이들 모두를 어우러 정유년 새해 우리 농산업과 <영농자재신문>의 ‘네오이즘(Neoism)’이라 명명해 본다.


-영농자재신문 식구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