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8.8℃
  • 흐림강릉 21.8℃
  • 서울 20.5℃
  • 흐림대전 22.8℃
  • 대구 19.9℃
  • 울산 18.3℃
  • 흐림광주 22.4℃
  • 부산 18.1℃
  • 흐림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22.5℃
  • 구름조금강화 19.6℃
  • 흐림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심층기획

전체기사 보기

제네릭 회사는 언제쯤 기지개 켤까

제네릭회사 품목등록 건수 증가 판매는 아직 걸음마…난제 산적 제네릭·오리지널…역할분담 통해 상호 발전방안 도출 지혜 모아야

‘농민의 농약’, 농민이 원하는 농약은 값싸고 약효가 뛰어난 제품이라는데 이견은 없어 보인다. 여기에 환경과 생태계 등의 안전성이 보장되면 농약의 가치는 인정받아야 할 것이다. 농약회사들은 이러한 가치 확보를 최우선으로 삼고 있다. 그런 관점에서 국내 농약시장의 제네릭 회사들에 대한 재조명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의견들이 나온다. 현재 제네릭 회사들의 제품(원제)도 약효나 안전성, 과학적으로도 오리지널 제품(원제)과 차이가 없다는 것이 정설이기 때문이다. 실제 제네릭 제품(원제)이라서 오리지널 제품(원제)보다 품질이 떨어지거나 약해를 일으키는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여기에 비추어 2019년 국내 농약시장은 소위 제네릭 회사들이 어떻게 변화·발전·진화할 것인지 여부가 전체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2010년 전후로 제네릭 회사들이 국내 농약시장에 참여하면서 50여년 넘게 팜한농, 경농, 동방아그로, 한국삼공, 신젠타, 바이엘, 성보 등의 소위 메이저 회사들이 지배해 오던 시장은 변화의 물결이 스며들고 있다. 현재 국내 제네릭 수입 및 제조회사들은 수십 개에 이르고 있으며, 품목수도 크게 늘고 있다. 국내 제네릭 회사를 대표하는 선문그린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