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흐림동두천 -4.7℃
  • 맑음강릉 1.6℃
  • 흐림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6.0℃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4℃
  • 맑음고창 -4.3℃
  • 흐림제주 5.5℃
  • 흐림강화 -2.3℃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심층기획

전체기사 보기

“농약안전, 라벨만으론 못지킨다”

농약포장지 표시기준 개선 공청회

농약포장지 표시기준 개선이 ‘또다시’ 논의의 장에 올랐다. 내용물이 아닌 포장지(라벨)가 논란의 중심에 서는 이유는 반드시 올바르게 사용해야 안전을 기할 수 있는 농약의 특성 때문이다. 농약의 안전은 복합적인 의미를 띤다. 일단 농약을 사용하는 농업인에게 안전해야 하고, 농약을 친 농작물을 섭취하는 소비자에게도 안전해야 하며, 농약을 식용 액체로 오인할 수 있는 가능성을 마지막까지 최소화하도록 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 이 모든 것을 집약적으로 담아내야 하는 것이 바로 농약 라벨이므로 농약업계는 이에 대한 고민이 클 수밖에 없다. 라벨의 지면은 한정적인데 ‘안전’을 위해 표시해야 할 사항은 차고 넘치는 현실이 문제다. 이번 농약병(포장지) 표시기준 개선 움직임은 국회 발언에서 촉발됐다. 2018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촌진흥청 국정감사에서 서삼석 의원(민주,영암무안신안)은 농약병과 물병을 양손에 들고 서로 잘 구분이 되지 않아 농약 음독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으며 이 장면은 나름의 호소력으로 언론에 퍼져나갔다.(서 의원은 올해 농진청 국감에서도 관련 시정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같은 내용의 발언을 반복했다). 한편 올해 박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