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8 (토)

  • 흐림동두천 -5.7℃
  • 맑음강릉 6.0℃
  • 흐림서울 -2.4℃
  • 연무대전 -1.6℃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4.4℃
  • 연무광주 -0.9℃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0.7℃
  • 흐림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1℃
  • 구름조금경주시 2.4℃
  • 맑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종자

국산 키위 품종들의 이유 있는 변신 ‘눈길’

고당도 ‘감황’, 껍질째 먹는 ‘녹가’, 비타민C 많은 ‘레드비타’
국산 총 25품종…수입 품종 대비해 맛·품질 전혀 손색없어

 

최근 수확을 마친 겨울철 건강 과일 ‘키위’가 본격 출하되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변신을 꾀하고 있는 국산 키위 품종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당도가 높은 키위,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키위, 비타민C가 풍부한 키위 등 다양한 국산 키위 품종들이 속속 나오고 있으며 수입품종에 비해 맛과 품질에서 전혀 손색이 없다.


농촌진흥청은 키위 제철을 맞아 다양한 국내 육성 키위 품종을 소개했다. 당도가 높은 키위 품종에는 골드키위인 ‘골드원(2011년 육성)’과 ‘감황(2015년 육성)’이 있다.


국산 골드키위 1호인 ‘제시골드’에 이어 2세대 골드키위로 불리는 ‘골드원’은 익은 뒤(후숙) 당도가 최대 17브릭스(°Bx)에 이르는 고당도 품종이다. 평균 무게도 140g으로 큰 편이며, 기존 골드키위 품종보다 30g이나 더 나간다.  

   
‘감황’은 익은 뒤 당도가 최대 19브릭스까지 올라 골드키위 중에서 아주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평균 무게도 140g으로 큰 편이다. 특히 수확시기가 10월 중순으로, 다른 품종들보다 1~2주 정도 빨라 키위 주산지인 남부 해안가에서 서리 피해 걱정 없이 재배할 수 있다.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키위 품종으로는 ‘녹가(2016년 육성)’와 ‘그린몰(2017년 육성)’이 있다. 두 품종은 외국에서 수집한 골드키위에 토종 다래의 특성을 도입해 개발한 것으로, 껍질에 털이 없이 매끈한 형태를 띤다. 일반 키위(100g)보다 작지만, 다래(15g)보다 2∼3배 크며 당도는 골드키위와 비슷한 수준으로 높은 편이다.


과일 모양이 팽이를 닮았다고 해서 이름 지은 ‘녹가’는 무게 44g, 당도 15.7브릭스다. 과일 끝이 두더지의 입을 닮아 이름 붙인 ‘그린몰(Greenmol)’은 무게 33g, 당도 16.9브릭스이다. 두 품종은 올해 품종보호등록을 마쳐 일반 묘목 업체를 통해 본격 보급되고 있다.


비타민C가 풍부한 키위 품종에는 과육의 중심부가 빨간 ‘레드비타(2012년 육성)’가 있다. 보통 키위에는 30∼80mg(생과일 100g 기준)의 비타민C가 들어 있는데, ‘레드비타’에는 140mg이 함유돼 있다. 1개만 먹어도 성인 하루 비타민C 권장섭취량(100mg)을 충족하는 데 충분하다.


한편 지금까지 개발된 국산 키위 품종은 모두 25품종이다. 품종 보급률은 2010년 8.9%에서 2020년 26.6%(재배면적 370.2ha)로 매년 지속 증가하고 있다.


정경호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남해출장소 소장은 “최근 키위 소비 경향을 보면 그린키위 중심에서 당도가 높고 먹기 편하고 기능성 성분이 많은 키위 등으로 다변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소비 경향에 맞춰 시장경쟁력 높은 다양한 키위 품종을 육성·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