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조금서울 -0.4℃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6℃
  • 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조금강화 0.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비료

규산질 비료 우수성 입증

경상대학교-경남농업기술원 관련연구

국내 연구진이 포스코 철강 부산물로 만든 ‘규산질 슬래그 비료’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는 용광로에서 쇳물을 뽑아내고 남은 슬래그를 가공해 입상으로 제조한 비료다.


최근 김필주 경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팀과 경남농업기술원은 슬래그 비료로 재배한 쌀이 그렇지 않은 쌀에 비해 품질과 생산성에서 우수하다는 것을 검증했다. 이번 검증은 사천, 순천, 대전 3개 지역에서 슬래그 비료 사용 이외에 다른 조건은 모두 동일한 상황에서 진행했다.


실제로 슬래그 비료로 재배한 쌀은 밥맛이 10% 이상 개선됐다. 밥맛을 떨어뜨리는 단백질과 아밀로스의 함량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쌀의 등급을 좌우하는 완전립의 비율이 높아져 상품 가치가 한층 향상됐다. 또한 쌀 수확량은 7% 이상 높아졌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를 사용한 경우 벼의 이삭수와 등숙률(벼 이삭이 익은 정도)이 모두 증가해 논 1마지기(200평)당 24kg 쌀 증산이 가능해졌다. 슬래그 비료 사용은 환경 측면에서도 도움이 된다. 슬래그에 미량 함유된 철 이온(Fe3+)이 논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를 15~20%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슬래그 비료 수요가 늘어나면 농가 소득은 물론 지구 대기 환경 보호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편, 포스코로부터 슬래그를 공급받는 한국협화, 제철세라믹, 효석 등 국내 8개사가 현재 규산질 슬래그 비료를 생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