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6.8℃
  • 맑음부산 10.6℃
  • 구름조금고창 10.6℃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0.6℃
  • 구름조금금산 10.6℃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종자

국립종자원, 종자 가공처리기술 국산화 속도 낸다

종자 필름코팅 소재 연구 실용화 안착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외국 의존도가 높은 종자가공처리 3대 기술중 하나인 종자 필름코팅 소재와 기술 및 장비의 국산화·고도화에 성공했다.


이는 종자 가공처리 기술 국산화를 위해 2016년부터 진행된 국립종자원, (주)신농, (주)노루홀딩스, (주)코레곤, 동아대, 충남대, 고려대 등 7개 기관의 공동연구 성과다.

 
필름코팅은 종자 외관상의 식별이 쉽도록 종자의 표면에 얇은 친수성 막을 덧입히는 처리로서 품질 향상 등의 효과도 있다. 이번 국산 기술을 이용한 종자 필름코팅 소재는 외산 대비 약 1/4 가격(kg당 외산 7만원, 국산 1만7000원선)으로 상용화돼 현재 신젠타 등 10여개 종자회사에 판매되고 있다.

한편, 종자 필름코팅 장비도 기존 시제품의 성능을 개선해 내년도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종자 필름코팅장비 가격(처리용량 60파이 기준)은 외산 1억원, 국산 7000만원선(시제품기준)이다.

세계 종자 가공처리시장의 규모는 연간 67억불(2017년)로 전체 종자 시장의 10%를 차지한다. 현재는 Incotec사(네덜란드), Sumitomo사(일본), Seed Processing사(네덜란드) 등 3개 업체가 세계 시장의 50% 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국내 종자가공처리 관련 기술은 농우바이오 등 일부 기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국립종자원은 지속적인 산·학·관 연구 협력을 통해 종자 펠렛코팅 등 나머지 종자 가공처리 핵심 기술에 대해서도 국산화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다. 종자코팅의 최고 기술 중 하나인 펠렛코팅의 국내 기술 수준은 시작단계로 선진국 대비 약 10% 수준에서 과제 수행을 통해 현재 50%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조윤아 기자 | yoona@news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