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1 (월)

  • 흐림동두천 13.3℃
  • 맑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4.0℃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6.8℃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2.0℃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12.8℃
  • 구름많음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11.6℃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뉴스브리핑

현장기술지원단 운영해 과수 한파 피해 예방

3월까지 주요 과수 주산지역서 현장지도

농촌진흥청은 겨울철 추위로 인한 과수 언피해(동해) 예방을 위해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단감 등 주요 과수 5종의 주산지역 35곳을 중심으로 현장기술지원단을 운영한다.


사과는 강원 정선, 충남 예산 등 9지역, 배는 전남 나주, 울산광역시 등 7지역, 포도는 경기 가평, 전북 김제 등 7지역, 복숭아는 강원 원주, 충북 음성 등 7지역, 단감은 전남 순천, 경남 진주 등 5지역이다.


중앙과 지방 농촌진흥기관 과수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지원단은 내년 3월까지 운영한다. 월1~2회 가량 과수의 언피해 발생상황을 살펴보고, 피해 예방을 위해 농업인 대상 현장지도 활동을 한다. 또한 갑작스런 강한 추위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는 농진청의 과수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지원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올해는 9~10월 과일 수확시기를 앞두고 잇따른 태풍과 잦은 비로 사과와 단감 등 주요 과일 수확 시기가 전·평년에 비해 7~10일 이상 늦어져 언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일반적으로 수확이 늦어지면 과수에 저장되는 양분이 부족해 언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한편 농진청은 과수의 언피해 예방과 이듬해 안정적인 결실을 위한 실천사항으로 △과수 보온재로 감싸기 △과원 바닥에 있는 낙엽 치우기 △가지치기 시기 늦추기를 당부했다. 과수의 중심이 되는 줄기는 수성페인트로 칠하거나 땅 위에서 1m이상 높이까지 볏짚, 부직포 등으로 감싸 보온해 준다.

과원 바닥에 떨어진 낙엽은 병해충의 잠복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긁어모은 뒤 화재로부터 안전한 곳에서 불태워 병해충 밀도를 낮추도록 한다. 가지치기는 꽃눈 분화율과 언피해 발생 여부 등을 확인한 뒤에 가능한 늦춰 실시한다.

유승오 농진청 기술보급과장은 “과수는 바깥에서 겨울을 나기 때문에 사전 준비를 하지 않으면 언피해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피해 예방을 위한 농업인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윤아 기자 | yoona@news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