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 (수)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10.0℃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종자

“겨울철 ‘약용작물’ 종자, 꼼꼼하게 관리하세요”

작물종류 따라 보관온도·장소 다르다

농촌진흥청은 내년에 우수한 품질의 약용작물을 생산하기 위한 겨울철 종자 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대부분의 농가는 약용작물 종자를 직접 받은 뒤 보관했다가 이듬해에 뿌리기 때문에 수확 후 관리 방법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 특히, 약용작물은 종류에 따라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종자 보관 조건도 온도나 장소에 따라 관리하는 방법이 다르다.


종자 저장은 크게 건조 저장과 습윤 저장으로 나눌 수 있다.


황기와 도라지, 삽주 등의 종자는 건조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거나, 수분 함량 변화가 적도록 24로 냉장 보관해야 발아력이 유지됩니다. 종자는 비닐이나 종이봉투에 넣어둔다.


작약, 오미자처럼 단단한 껍질이 있거나 겨우내 잠자는(휴면) 경우 종자가 마르지 않도록 젖은 모래나 흙으로 수분을 유지해 준다. 이러한 습윤 저장은 다시 종자와 모래를 섞어 땅에 묻는 노천매장과 종자와 모래를 켜켜이 쌓는 층적저장으로 나뉜다.


종자를 받은 이듬해에 파종해야 발아력이 좋으며, 수년 씩 보관하게 될 경우 발아력도 떨어진다. 더불어 발아에 알맞은 온도를 감안해 파종 시기를 결정하는 것도 발아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이외에도 약용작물의 종자 관리 요령은 농촌진흥청 농사로 누리집(www.nongsaro.go.kr)영농기술에서 작목별로 확인할 수 있다.